더벨 – 국내 최고 자본시장(Capital Markets) 미디어

애경유지공업의 구주매각 지분은 신주모집 물량보다는 적을 전망이다. 앞서 프리IPO를 통해 지분을 매각한 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. 앞서 애경유지공업은 애경산업 보유지분 가운데 10%를 사모펀드(PEF) 스톤브릿지캐피탈과 신영-SK PE에 매각한 것으로 알려졌다. 각각 400억 원, 200억 원에 해당되는 규모다.

Source: 더벨 – 국내 최고 자본시장(Capital Markets) 미디어